2014. 7. 27.

새 안경

지난 해 가을, 1년에 한번 온다는 그 날. 술을 진탕 마셨었다. 다음 날 일어나보니 내 안경은 산산조각이 되어 있었고 눈이 보이지 않는 난 바로 안경점으로 달려가 새 안경을 맞출 수 밖에 없었다.

산산조각이 났던 제품은 폴 스미스 제품으로 스스로 잘 어울렸다고 생각해 굉장히 아끼던 것이어서 최대한 비슷한 느낌의 테로 골랐다. 아직도 기억할 정도로 맨 정신이 아니었던 그 날 선택했던 건 저스틴 데이비드 런던 Marcia Col.12 었다.

















절대 계획에 없었던 지출이기 때문에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스스로 위안하며 새 안경을 맞이했는데 상당한 문제가 발생했다. 적당히 착용해 보고 선택했던게 문제였는지 내 얼굴과 핏이 맞지 않아 자꾸 코 아래 쪽으로 흘러 내려가는 바람에 하루에도 수십번씩 안경을 올려주기 일상이었다. 뿔테라서 무겁기도 했겠지만 이전에 착용하던 폴 스미스 제품은 그런 문제가 없었다.

다시 안경점을 찾아가서 교정을 해 보아도 내 지성피부의 기름 위에 올려진 안경은 10분에 한번씩 흘러내리는 바람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손에 쥐어진 스마트폰을 내려다보고 있노라면 안경이 탈출 할 것 같은 그런 느낌?

결국엔 정신건강 상 다시 안경을 맞추고자 가까운 안경점을 찾았다. 신세계 백화점 인천점 5층에 위치한 하이눈 안경점에 가니 오늘 입고 된 ByWP 테들을 보여주셨다. 약간 둥그런 모양의 테를 원했고 가볍고 착용감이 좋은 것들 위주로 보다보니 한 가지 제품이 남았다. ByWP BYA13706. 스테인레스 합금을 레이저로 오려내 결합하여 안경테에 나사가 없고 가볍고 밀착성이 꽤 좋다. 인터넷으로 모델 검색을 해 보니 온라인으로 구매 하는 것이 훨씬 쌌지만 다수의 백화점 상품권을 포함해야 했고 A/S 도 고려해서 구매했다. 코받침과 귀걸이는 소모품이라 교체 해 주신다고 함.

















내 얼굴에 비해 알 크기가 다소 작다고 느꼈지만 별다른 대안이 떠오르지 않아 구매를 하고 친구를 만났더니 김구 선생이라고 (...)



2014. 6. 11.

SONY XBA 4 이어폰 + 컴플라이 폼팁 Tx200

컴플라이 폼팁 Tx-200 을 구매 했습니다. 사용 중인 T-200 은 귀지 때가 타 색이 많이 변질되었고 Tx 버전은 귀지 가드 막이 추가된 것이 구매 요인이었습니다. 귀지가 습형이 아님에도 모든 사용자들과 마찬가지로 때가 타는건 막을 수가 없더라구요. 언젠가 귀지색의 폼팁이 출시 되기를 기다리(...생략)

SONY XBA 시리즈는 다양한 크기의 실리콘 캡이 패키지에 동봉되지만 사실 폼팁의 실용성과 기능에 미치지 못 합니다. V자 성향을 그리는 이어폰의 성능을 극대화 하고자 이퀄라이저에 대해 알아보던 중, 골든이어스에서 "팁을 제거 했더니 소리가 더욱 좋아졌다" 라는 여러 글타래들을 읽었습니다. 마침 폼팁을 구매 할 타이밍이었는데 이왕 이렇게 된거 기존 팁을 제거하고 귀지 가이드가 있는 Tx 버전을 입히면 되겠다 싶었죠.

기존 사용하던 T-200 과 팁을 제거.

귀지 가이드 막이 형성되어 있는 Tx-200

장착-!!

사운드카드에 물려 청취를 시작했습니다. 스피커에 맞춰 Creative SBX 기능들을 만져놔서인지 명확하게 판별이 힘들더라고요. 평소 주 음감 기기인 핸드폰에 물려보니 100% 차이를 보였습니다. 우선 곧바로 느껴질 정도로 볼륨 음역대가 올라갑니다. 두툼한 기존 팁을 제거하였으니 당연한 것인가요. 그와함께 소리가 명료해짐과 풍성해짐을 느낍니다. 선예도 높은 칼짜이즈 렌즈의 풍성한 야식 사진을 보는 느낌? 계속 듣다 보니 단점도 보이기 시작합니다. 저음이 더욱 강력해짐에따라 타격감마저 쎄지게 됩니다. 음압이 쌓여 피로도를 느끼는 속도가 증가하네요. 볼륨을 평소보다 작게 설정해야겠습니다. 그래도 이전보다 매끄러운 소리에 음악 듣는 재미가 증가하네요. 소니 XBA 시리즈 사용자 분들은 기존 팁 제거 + Tx200 폼팁 조합을 생각 하시는 것도 또 하나의 옵션일것 같습니다. ;)



2014. 2. 27.

크롬 브라우저 강제 글꼴 설정하기

크롬 웹 브라우저가 2월 20일에 버전 33으로 업데이트하면서 유저 스타일시트 기능을 막았습니다. 대외적으로 발표하진 않았는데요. 크롬 초기 시절부터 이 기능을 사용하던 많은 유저들의 원성이 자자한 상태입니다. IE 5 도 되는 기능을 왜 막느냐, 내 Helvetica Neue 글꼴이 뭉개져 보인다, 문단 정렬을 하고 싶다 등등 구글 포럼과 블로그, 각종 테크 커뮤니티에 비난 글들이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유저 스타일시트를 사용하는건 여러가지 용도가 있겠지만 우선 가장 많이들 사용하는 폰트 강제 설정이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에서 Serif 와 San-Serif 폰트를 설정 했음에도 불구하고 웹 사이트에서 강제 지정한 글꼴을 바꿔주기 위한 용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데요. 크롬의 업데이트로 커스텀 CSS 가 불가능하게 됨으로서 크롬 확장 프로그램으로 대체 해 보겠습니다.


여러 확장 프로그램이 있지만 위 플러그인이 가장 심플하더라구요. 위 플러그인을 설치하고 확장 프로그램 설정을 가시면 글꼴 이름을 지정해 주는 옵션 페이지가 호출됩니다. 타이핑 박스에 사용하고자 하는 글꼴의 이름만 적어주면 자동으로 적용됩니다.

영문과 한글을 다르게 보고 싶을 경우에는 타이핑 박스에 'Lucida Grande, 맑은고딕' 과 같은 식으로 영문체를 앞에 두고 쉼표로 구분해 주면 영문과 한글 서체가 각각의 폰트로 노출됩니다.


그 외에 폰트 스타일이나 각종 CSS 의 기능을 사용하려면 다른 프로그램(Personalized Web, userScriptCSS) 들이 있지만 난 그냥 폰트만 바꾸면 돼! 라는 분들을 위한 심플한 확장 프로그램 소개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