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2. 27.

MS Touch Mouse 사용 후기


9월에 아마존.com 구매대행으로 주문 하여 태평양을 건너 추석 지나 도착 한 MS 터치 마우스 3개월 사용 후기 남김. 여기저기 커뮤니티에 구매 한다고 글 써 놓고 후기는 깜빡 하고 있었네-

장점
  1. 뽀대
  2. 마우스 제스쳐
단점
  1. 무겁다
  2. 손목/손가락 저림
  3. 한쪽 버튼 클릭 중에 다른쪽 버튼 클릭이 불가능
  4. 짧은 배터리 수명
  5. 이루 말 할 수 없이 나쁜 그립감
  6. 세심한 조정이 힘든 터치 휠
종합
사무실에서 사용 중인데, 장시간 사용 하다보면 손목과 손가락이 굉장히 저리다. 그립감이 엉망이고 무게에 따른 피로감이 커서 마우스 무브먼트가 괴로워지며 그에 따른 스트레스가 마구 유발 됨. sub-pc 에서 사용 중인 구입 한지 5년 된 로지텍 G7 이 훨씬 좋게 느껴 질 정도다. 디젤 게임을 할 때, 은폐/엄폐를 한 상태에서 우버튼을 누르고 왼버튼 클릭 사격이 불가능 하다. 그래, 애초에 버튼이 나뉘어져 있지 않잖아. 마우스 상단 패턴이 그려져 있는 그 모든 곳이 하나의 버튼이다. 휠을 사용한 스크롤이 굉장히 힘이 들며 스크롤 하는 와중에 원하는 위치에 쉽사리 화면을 고정하기 어렵다(!) 손 크기가 남자치고는 약간 작은 손인데, 더 컸다간 아주아주 짜증 날 것 같은 정도-

좋다고 할 수 있는 점은 오로지 디자인, 혹은 Windows 7 에서만 가능한 마우스 제스쳐 뿐. 구입을 추천하지 않습니다. ^^;







2011. 11. 20.

LUNA SEA - A Promise to the Brave



From LUNA SEA for JAPAN

동일본 대지진 복구 지원 자선 라이브 「A Promise to The Brave」

@ 2011년 10월 22일 (토)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Set List
• WITH LOVE
• Déjàvu
• TRUE BLUE
• SLAVE
• G.
PROMISE
• gravity
• RA-SE-N
• Providence
• MOON
• Drum Solo
• Bass Solo
• BLUE TRANSPARENCY~限りなく透明に近いブルー~
• I for You
• DESIRE
• STORM
• TIME IS DEAD
• ROSIER
• TONIGHT

Encore
• Crazy About You
• PRECIOUS...
• WISH



• PHOTO







2011. 10. 26.

SUGIZO - RISE TO COSMIC DANCE


1. TELL ME WHY?(Beginning part)
2. EXORCISM
3. THE CAGE
4. 1000 KNIVES
5. ENOLA GAY
6. DELIVER…
7. Twisted Circle
8. INITIATION
9. COCMOSCAPE
10. Elan Vital
11. 嘘~Lie~
12. CHEMICAL
13. DO-FUNK DANCE
14. TELL ME WHY?(Ending Part)
15. RISE
16. SWEET
17. Synchronicity



1. TELL ME WHY? (Beginning part)


5. ENOLA GAY


7. Twisted circle


8. INITIATION [1/2]


8. INITIATION [2/2]


9. COSMOSCAPE


10. Elan Vital


16. SWEET [1/2]


16. SWEET [2/2]


17. Synchronicity


SUGIZO GIG 2008 〜RISE TO COSMIC DANCE〜
2008.12.19 | SHIBUYA-AX

Vocal: ORIGA
Guitar: Takumi Samejima
Bass: FIRE
Drums & Percussion: Greg Ellis
Mallets & Percussion: K-Ta
Percussion: Kenji Yoshiura
Trumpet: Shimpei Ruike
Programming & Keyboard: d-kiku
Belly Dance: Nourah & Sali (MAKNATIS)





2011. 10. 9.

foobar 1.1.8


푸바 신 버젼을 이제서 업데이트. 음, 1.1.8 베타 버젼들에서의 다양한 버그들을 잡았다고 하는데.. 버그 리포팅을 잘 확인하지 않았어서 어떠한 문제가 있었는지는 파악을 하지 않았다. stable 버젼이니만큼 안정성과 보안 강화 및 꾸준한 새로운 기술 도입이 눈에 띈다. 어여 분당집에 Wi-Fi 를 설치 해서 아이폰 어플 RemoteDACP server 플러그인을 이용하여 아이폰으로 푸바 원격제어를 시도 해 보려고 준비 중. 좁은 방구석에서 소용이 있을까 하지만 PC Music Player 를 전화기로 제어 한다라는건 참 매력적- :)

바뀐 점은 아래과 같습니다.

foobar 1.1.8 change-log
2011.09.20

  • Worked-around a reported security problem with certain WAV files and buggy system codecs.
  • Skip silence DSP improvements.
  • Improved MP3 tag handling (ID3v2) compliance:
    • More compliant WXXX parsing.
    • More compliant ID3v2.4 date handling.
    • Compressed 2.3 tags are now readable.
    • Due to heavy structural changes in relevant code, please watch out for MP3 tagging regressions.
  • Musepack decoding bug fixes. (beta 3)
  • Fixed a converter bug with writing multichapter files. (beta 3)
  • Improved FLAC/Vorbis metadata compatibility with other software. (beta 4, beta 5)
    • Affected fields: “album artist”, “totaltracks”, “totaldiscs”.
    • The old behavior can be restored with an Advanced Preferences switch.
  •  Support for playing WebM audio (beta 5)
  •  Support for iTunes gapless information in MP3 files (beta 5)





2011. 9. 5.

MS 터치 마우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최근에 출시 한 터치 마우스가 아직 국내 시판이 안 되었기 때문에, 아마존.com 해외 구매 대행으로 지름 T_T


사무실과 집에서 로지텍 무선 마우스를 사용 하고 있는데, 버튼의 내구성에 이상한 강박관념이 있는 변태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는 탓에 하드웨어(!)의 명가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 구매 결정. 로지텍 마우스의 버튼 내구성이 닳아서 한번 눌렀는데 자주 더블 클릭 되길래 한번 무상 교환 받았긴 한데 몇 만원짜리 샀는데 최소한 3~4년은 버텨줘야 하는거 아닌가. (그래서 아이폰의 홈 버튼도 왠만하면 누르지 않는;) 터치 식이라길래 경험 해 보자 하는 마음에 큰 맘 먹고 지르긴 했지만, 평이 호불호가 많이 갈리네- 뭐, 도착하면 정 주고 잘 쓰면 되겠지 ^^








2011. 9. 4.

11-12 EPL-3R) ManUtd 8 VS. Arsenal 2

Manchester United shattered Arsenal by slamming eight goals past the shell-shocked Gunners to secure an astonishing 8-2 victory at Old Trafford.

적당히 했어야지. 가르마 점수 때문에, 벵거가 이적시장 막판에 폭풍영입을 -_-..
웰벡, 영, 루니(FK), 루니(FK), 나니, 박지성, 루니(PK), 영.

아스날 전에 8득점이라니. 완전 신이 난다 !!!
아스날 따위, 38연패 하고 강등 당해야 하는데-
이미 1무 했구나. 올해도 나의 바램은 쫑 났네.




The home side's delirious fans mocked Arsene Wenger with chants of "You're getting sacked in the morning'' as Wayne Rooney walked off with the matchball, having scored his 150th Red Devils goal, then adding two more after half-time to complete his hat-trick.

Yet Rooney's efforts did not even account for half of United's staggering tally as they scored eight for the first time since 1999. Danny Welbeck, Ashley Young, Nani and Park Ji-sung also found the net before Young completed the rout with his second.

It was Arsenal's worst ever defeat against United and the first time they have conceded eight in a league game since 1896. The result leaves Wenger staring at the biggest crisis of his 15 years at the helm.

For Sir Alex Ferguson, so strident in his defence of the Frenchman pre-match, this is of little concern. His side are yet to drop a point, as are their noisy neighbours across the city.

And while there are plenty at Stamford Bridge and Anfield who will strongly disagree, this season already seems to be turning into an eight-month shoot-out between the red and blue halves of Manchester.

That United suffered a series of setbacks during the first-half just made the 3-1 interval scorline even more remarkable. Jonny Evans conceded a penalty, Welbeck limped off with a hamstring injury and Theo Walcott scored.

None of this prevented Ferguson's side jogging off to a rapturous reception after a mesmeric display, in which their youngsters again showed their class, and even David De Gea joined the party.

Derided for his performances since an £18 million summer move from Atletico Madrid, De Gea needed a lift. Turning Robin van Persie's penalty round the post provided it.

It was the central component of a pivotal five-minute spell, during which United established their clear superiority.

The hosts had already threatened to dismantle an Arsenal side shorn of Bacary Sagna and Thomas Vermaelen, in addition to the suspensions of Alex Song and Gervinho. But when Anderson lifted the ball over Arsenal's static defence, Welbeck had too much strength for Johan Djourou and headed over Wojciech Szczesny.

In their present fragile state, Van Persie's failure to punish Jonny Evans' penalty box foul on Walcott was a shattering blow. That United immediately headed up to the other end and doubled their advantage through Young's magnificent curling strike only made matters worse.

Even Welbeck's injury, which will surely deprive England of his services in Bulgaria next week, was only a minor inconvenience, especially as his replacement was last season's star man Javier Hernandez.

Rooney added his name to the scoresheet with a perfect free-kick, which beat Szczesny's despairing grasp to find the top corner.

Walcott pulled one back in stoppage time for the visitors but when Young forced Szczesny into an excellent save by his near post straight after the restart, Arsenal's fans could sense what was unfolding and launched into long and passionate backing of their team.

It wasn't that Arsenal were incapable. Had Van Persie's first-time volley found the net instead of being superbly repelled by De Gea or Andrei Arshavin's close-range effort not flicked wide off Evans, they would have been back in with a chance.

They were incapable of preventing United from swarming all over them though. The heroic Szczesny denied Young. Nani contrived to miss from four yards. It was all rather embarrassing for the visitors, who simply could not hold out.

When Johan Djourou pulled Rooney down on the edge of the area, he was merely creating the opportunity for England's number one striker to replicate his landmark United goal with his 151st.

Rooney then sent Nani through, the Portugal winger calmly chipping Szczesny before making way for Park Ji-Sung, who promptly grabbed one himself.

Van Persie pulled one back amid the carnage, which also saw Carl Jenkinson sent off for hauling down Hernandez, having already been booked.

At that stage, Arsenal would happily have accepted the final whistle. But their agony was far from being over.

Van Persie scored to pull one back, but it merely seemed to annoy United.

Evra was brought down by Walcott, allowing Rooney to complete his hat-trick from the spot and then, in stoppage time, Young added an eighth.

The scoreboard told its own story at the final whistle. United will march on to face the threat posed by Roberto Mancini and his men.

For Wenger, there are far more searching and deep-rooted questions that, in the wake of the departures of Cesc Fabregas and Samir Nasri, may not be easy to answer.







2011. 8. 24.

11-12 EPL-2R) ManUtd 3 VS. Tottenham Hotspur 0


전반을 0:0 으로 마치고.
스몰링의 숏패스를 논터치로 클레버리가 크로스 → 웰벡 헤딩-

이후 안데르손과 루니의 추가 득점.

레논 패스 ㅄ인증 게임.








2011. 8. 19.

11-12 EPL-1R) West Bromwich Albion 1 VS. ManUtd 2


시즌 개막!
초반 힘든 일정 탓인지, CS 에서 재미 본 클레버리, 웰벡 선발로 출전.



루니 시즌 첫 골. 하지만 롱의 ZD 슛을 데 헤아가 멍청하게 막지 못 하고.



81분. 애슐리 영의 돌파에 이은 땅볼 크로스가 수비수 투 터치에 골문 안으로.
유나이티드 승리-!!


힘내라 녀석아 ^^









2011. 8. 18.

11-12 EPL CS) ManUtd 3 VS. ManCity 2



FA Community Shield
August 7, 2011

얼마나 기다려온 정규 1군 멤버로서의 클레버리

캐릭과 교체되어 후반에 출장하여, 역동성을 가져다 주었다.
스마트한 패스와 움직임이 아주 좋아.

경기는 3-2 로 맨유의 승리.
93분에 나니가 한건 했네-

퍼디, 비다를 모두 빼고 후반에 럭키!




2011. 7. 22.

Miranda IM 에서 Idle 상대방을 구분하자

Miranda IM 에서.. (여러 이유로.) PC 잠금 상태이거나 자리 비움이 오래 되었다거나 하는 상대방을 구분 하는 법을 알아보자. idle 상태인 상대방의 아이콘과 아바타를 Contact List 에서 흐릿하게 노출 시켜줌으로서 Online 상대방들과의 차이점을 두고 싶을 때-


1. clist_classic, _modern or _mw 를 사용 할 경우.
- Options) Contact List) List) Item) Dim Idle contacts 를 체크 후 확인

2. clist_nicer 를 사용 할 경우.
- Options) Contact List) Display Profiles) Dim Idle contacts 를 체크 후 확인

3. 기호에 맞게 Contact List 정렬 순서 세팅
- Options) Contact List) General) Contact List Sorting 의 1st, 2nd, 3rd 세팅.

적용 사례-











2011. 7. 19.

foobar 1.1.7


백만년만에 foobar 를 업데이트 했다. 1996년부터 변화 없이 0.9.6 버젼 사용했으니 엄청 정들었는데 T_T devianART 에서 멋진 테마를 받아서 몇 가지 플러그인 충돌 끝에 어렵사리 적용했다. 남아 있는 숙제는

- coverflow
- cleartype 폰트 적용
- 전체적인 색감 조정
- 앨범 별 묶음 버그 수정

등등...






2011. 3. 21.

길티 | 악마와 계약 한 여자 (2010)



길티 | 악마와 계약 한 여자

주연 : 타마키 히로시, 칸노 미호


2010년에 방영 한 일본 드라마. 보던 것이 없어 이제 어떤 걸 볼까나 하고는 있던 찰나 마침 팀장님께서 볼만 하다고 추천 해 주신 참에 전편을 다운로드(;) 받아서 한숨에 보았다. 타마키 히로시와 칸노 미호. 타마키의 경우 '노다메 칸나빌레'의 치아키로 익숙 했고, 칸노 미호는 어릴 적부터 좋아했던 배우였기 때문에 다행히 주인공은 익숙 했다. '너의 손이 속삭이고 있어' 에서의 그 눈물로 호소 했던 청각 장애우 칸노 미호의 모습이 아직도 아련한데, 이번 작을 통하여 처음으로 악역을 연기 했다고.. 사전에 아무런 정보 없이 본 것이 더욱 몰입하게 되었고 더욱이 좋아하는 추리극과 어느정도 맞아떨어졌기 때문에 ;)

이미 누가 범인인지 제목만 봐도 알 수 있었지만, 이 드라마는 법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보호 받는 범죄자들에 대한 복수극을 펼치는 여자와 그것을 막으려는 형사의 이야기이다. 노지마 메이코(칸노 미호) 는 누가 보더라도 평범 해 보이는 차림과 성격으로 애견 센터에서 일 하는 중 산책길에서 손 닿을 수 없는 곳으로 강아지가 들어가자 마시마(타마키 히로시) 가 그 강아지를 구해주면서 둘은 만나게 된다.

극 초반 캐릭터에 대해 이해 관계를 위해 주인공들의 과거사를 재 조명 한다. 노지마 메이코는 고등학생 시절, 독극물로 형부와 조카를 살해 한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되어 15년을 복역 했고 모범 복역수였던 그녀는 조기 퇴소 후, 그 사실을 숨기고 홀로 살며 애견 센터에서 일 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 그녀는 아무런 혐의가 없다. 단지 집에 오는 케이크 가게에서 쵸콜릿 케이크를 구입 했을 뿐인데, 그녀에게는 여럿 증인이 가세하여 법정에서 유죄 혐의를 받고 만 것.. 그 결과 남편과 아들을 한꺼번에 잃은 메이코의 언니마저 자살하게 되고, 어머니는 정신병으로 병원에 요양하게 된다. 노지마는 아무런 죄도 없이 가족을 모두 잃고, 15년을 복역 하고 세상에 돌아왔다.

마시마 타쿠로는 과거 자신의 후배 파트너와 함께 마약 중독자를 검거 하던 중, 자신의 눈 앞에서 범인에 의하여 후배가 불 타 죽어가는 모습을 본 후로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는 형사. 노지마와 마시마는 타인에 의하여 소중한 것을 잃고 과거에 얽매여 그 순간에서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 자신의 선배 형사가 실종 된 이후, 속내를 캐던 타쿠로는 15년 전의 사건에 노지마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런 두 사람이 만나게 되었다.

메이코는 배후에 어떤 연관이 있었는지 찾기 위해 자신을 향해 거짓 증언 했던 사람들을 향해 경고 메세지를 던지고 살해를 하기 시작 한다. 치밀한 계산으로 가족과 주변인을 포섭하는 등 무차별한 방법으로 그들 스스로 자살 하도록 이끈다. 관계 된 사람들을 모두 죽이고 배후의 인물과 이유를 찾아 자신 안의 악마와 계약 하고 간접 살인 여정을 하는 메이코와 이 모든 사건의 전말을 캐고 메이코를 막으려는 마시마.

극중 애견 센터에서 기르는 레옹이라는 개 한마리. 전 주인에게 학대를 당하여 인간을 공격하는 바람에 안락사 당하게 된다. 노지마가 그렇게 슬퍼하던 이유... 타인에게 상처받고 인간에 대한 증오와 분노로 인하여 개가 거칠게 변했다는 것은 우리 인간의 모습과 다를 바 없지않나? 어릴 적부터 자신을 미워했고 항상 올바르던 언니에게만 사랑을 나누어준 어머니. 자신을 보며 한번도 웃어준 적 없던 어머니. 그렇기에 메이코는 형부와 조카를 더욱 사랑했고 언니가 금지시킨 쵸콜릿 케익을 조카에게 사다 주지만.. 이 모든 사건의 배후의 인물마저도 자신을 무시하는 아버지에게 반항 하고 자신을 주장하기 위해 스스로 삐뚤어졌다는 것을 보이기 위한 자작극. 만약 그녀의 어머니가, 그의 아버지가 그러지 않았더라면.. 사랑으로 키우고 사랑으로 보답했더라면..?

그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 한채로 살아가면 스스로 어떤 짓을 하게 되더라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악마가 되는걸까.

브라이언 드 팔마의 '스네이크 아이' 가 보여준 긴 롱테이크가 느끼게 해 주었던 긴박감과 같은 초반부의 치밀한 전개에 비하여 다소 극후반으로 갈 수록 쳐지는 느낌은 들었지만 극 내내 인간의 죄와 벌에 대하여 나 자신에게 물어보는 계기가 되었다.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2010)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2010)

'넌 너무 불친절해...', '미치도록 잔혹한 핏빛 복수'

이 두 문장이 영화의 키워드다. '악마를 보았다' 류의 영화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면, 이 영화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캐릭터에 이질감이 들었던 '악마를 보았다' 에 비교해서, 좀 더 속내가 밀집되고 그것이 관객들로 하여금 부분 동질감을 유발하기 때문에 느껴지는 불편함은 더욱 크다.

영화는 도시에서 살고 있는 해원의 관점에서 시작하며 상해 사건을 목격하지만, 증언을 하면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이 생길까봐 외면 하는 개인주의적인 모습은 도시의 우리들과 별반 차이가 없고 직장 및 도시 생활에 환멸을 느낀 해원은 자신의 고향이자 어릴 적 친구 복남이가 살고 있는 무도로 휴가를 간다.

섬에서 거주 중인 복남의 생활은 결코 정상적이지 않은 삶을 살고 있다. 남편은 육지에서 다방레지를 불러들여 안방에서 복남을 문지방 앞에 두고 성행위를 하고 툭하면 폭행을 일삼으며, 섬의 온갖 궂은 일을 도맡아 일을 하고 남편과 딸이 밤낚시를 나가면 시동생에게 성폭행을 당하기도 한다. (장철수 감독이 깔아놓은 몇 가지 힌트들을 보면, 복남을 동성애자처럼 표현 해 놓았고 그래서 버젓이 외간 여자를 안방으로 불어들이는 남편 옆에서 태연하게 밥을 먹는 것 같았다. 해원과의 목욕 씬이나 남편을 죽이기 전에 남편이 하는 대사들로 인하여 알 수 있음.)

그런 일상들을 참고 참으며 살던 복남이 자신의 유일한 희망인 딸이 남편에 의해 사고사 하고 그 모습을 목격했던 해원이 외면하자, 낫을 들고 섬의 모든 사람들을 죽이게 된다. 김복남이라는 인물에게 벌어지는 일로 영화는 흘러가지만, 애초에 그랬던 것처럼 이 영화는 복남이 아니라, 해원의 관점이 주 포인트. 해원이 무도에서 일어난 일을 겪음으로서 변화되고, 그 시선에 감정 이입한 관객들이 이 영화를 단순히 머나먼 섬의, 현실과 동떨어진 화끈한 복수극으로 치부해버릴 수 없게 된다. 그러니까 저건 무도의, 복남이란 특수한 환경의 특정한 사람한테나 일어나는 비 일상극이 아니라 해원의, 우리 곁에서 매일매일 일어나고 있는 일인 것처럼 느껴지게 된다..

남에게 해를 끼치진 않지만 남 일에 신경도 안하는 사람.
남에게 항상 피해를 받아왔고 그걸 다시 돌려주는 사람.

나는, 당신은 어떤 사람인가요? 그리고 누가 더 나쁜 사람일까요?


@ 이 영화를 2008년 '똥파리'에 이어 최고의 한국영화라고 생각하지만, ...극 후반의 해머씬은 정말 이해가 안 되네요. 그렇게 마무리를 지어야만 했을까?


Giggs on greatness


Inside United magazine asked Ryan Giggs for his thoughts on the other nine players who made up United’s Top Ten Greatest Ever Players according to the latest poll, but first asked for his opinion on who he would have voted for, which he gave us in descending order. He said: "Peter Schmeichel, Roy Keane and Paul Scholes. Obviously there have been some unbelievable players here down the years – Best, Law, Charlton; Duncan Edwards… so many. But I’ve gone for the ones I’ve played with, purely because I’ve seen what they did first hand and what they bring to the team."

And his thoughts on the Top Ten?

No.2 Eric Cantona
"Eric was a matchwinner. With him in the team, you always felt he was going to create a chance or score a goal, and he scored so many important ones for us. He was a great guy off the pitch too, and really was just one of the lads."

No.3 George Best
"Obviously I only saw videos of him playing, but some of the things he did on the pitch and the goals he scored were incredible. His movement was unbelievable, and he could tear defences apart both here and in Europe. He played during a time when there were some pretty tasty tackles flying in which you wouldn’t get away with these days, but he had such great balance and seemed to skip past anyone in his path."

No.4 Sir Bobby Charlton
"A legend at this club and someone who has had a massive influence on me. He was a hugely talented footballer who could score goals with either foot. He used to train with us before Champions League away games a few years back, and you could see he still had it even then, that dip of the shoulder and the ability to shoot with either foot."

No.5 Cristiano Ronaldo
"Like Best, Cristiano was a very brave player. He went from being a fantastic winger and dribbler to being an unbelievable goalscorer as well. Right foot, left foot, free-kicks, penalties, headers… he can score all types of goals. He really is the all-round package."

No.6 Paul Scholes
"I’d go for Scholesy as the club’s greatest ever player. I’ve seen him do things that no other player can do. The way he can control the tempo of games, and his range of passing, are both incredible. We’ve seen over the years that players just haven’t been able to get near him. And you can’t forget his goals either."


No.7 David Beckham
"The best crosser and passer of a ball over long distances I’ve ever seen. Becks not only had great technique, his work-rate was first class: he never stopped. He wasn’t the quickest, but he had great movement and always popped up in those little pockets where he was hard for defenders to pick up."

No.8 Roy Keane
"Keaney was the driving influence in the squad – he was someone you’d always want in your team. You always felt that when he was on the pitch you had a chance. A great captain."

No.9 Peter Schmeichel
"Like Eric, Peter was simply a matchwinner. He was such an imposing figure in goal – he saved us so many times in games and won us a lot of points."

No.10 Wayne Rooney
"A technically brilliant footballer and someone who gives everything to the cause. Wayne is physically and mentally strong, can score goals and is capable of producing the moments of magic which win you games."







2011. 2. 1.

TORRES JOINS CHELSEA



Chelsea Football Club is delighted to announce the signing of Fernando Torres on a five-and-a-half year contract.

The move to bring the Spanish World Cup and European Championship winner to London from Liverpool for an undisclosed fee was completed on Monday evening. He will be available to play against Liverpool on Sunday.

Speaking at Stamford Bridge after finalising the move, Torres said: 'I am very happy with my transfer to Chelsea and I am looking forward very much to helping my new team-mates this season and for many years to come.

'Having played against Chelsea many times since coming to England, and in some very big games I will never forget, I know there are many great players here and I will work hard to win a place in the team. I hope I can score some important goals for the supporters to enjoy this season.'

Chelsea chairman Bruce Buck said: 'This is a very significant day for Chelsea, capturing one of the best players in the world with his peak years ahead of him. We have long admired the talents of a player who is a proven goalscorer in English football and Fernando's arrival is a sign of our continuing high ambitions. I hope every Chelsea fan is as excited as I am with this news.'

Chief executive Ron Gourlay added: 'Signing a player of the stature of Fernando Torres benefits the club on many levels. Carlo Ancelotti was keen to add his talents to the squad as we continue our quest for three trophies this season, we are delighted we have succeeded with that wish, and this signing will undoubtedly aid the club in realising our worldwide potential - on and off the pitch.'


Torres's scoring pedigree in English football is without doubt. The 26-year-old netted 65 goals in 102 league appearances for Liverpool and 81 in 142 games in all competitions.

He moved to the Premier League aged 23 having spent the previous 12 years at Atletico Madrid, a club based a few miles from the town of his birth on the outskirts of the capital city.

In his time at Atletico, 'El Nino' (The Kid - his nickname in Spain) was the club's youngest player and youngest captain. His debut came aged 17 and he took the armband two years later.

His first full season was a quiet start with just six goals from 36 league appearances but that became 13 from 29 games the next year and the 20-goal mark was reached in 2003/04, Torres's most prolific season in Spain and the year of his debut for the national side.

The player's subsequent emergence on the international stage and 75 goals in 174 Spanish top-flight games meant many clubs across Europe were after his signature but he chose to work under compatriot Rafael Benitez at Liverpool.

The transfer in July 2007 was valued at approximately £20 million, Luis Garcia going the other way, and Torres's first goal for the Merseysiders was against Chelsea at Anfield, opening the scoring in a 1-1 draw after getting the better of Tal Ben-Haim. It was the first of seven goals in seven games against Chelsea. It is his best return against any English club.

He scored three hat-tricks on the way to 33 goals in his first season in England, becoming the first Liverpool player since a previous wearer of the number 9 shirt, Robbie Fowler, to break the 30-goal mark in one season.

His second season returned 17 goals (injury reducing his number of appearances) as his side finished second, three points and one place above Chelsea in the league table. Last season, despite Liverpool dropping down the table to seventh, Torres accumulated a very healthy 22 goals in 32 games.

He headed to the World Cup in South Africa already a winner of the European Championships at senior international level.

In his teenage years, Torres had achieved top-scorer status for his country in both the Under 16 and Under 19 European Championships and he scored his first goal for the senior side against Italy aged 20, seven months after his first cap.

In the 2006 World Cup in Germany he scored three times in the group stage but Spain were beaten by France in the first knockout round. However there was no stopping his nation two years later at Euro 2008, Torres scoring once on the way to the final and the only goal in that match in Vienna as Germany were defeated. It was Spain's first major piece of silverware since 1964.

Last summer in South Africa, Torres struggled for full fitness and form during the World Cup having undergone surgery in April. As a result, Barcelona's Pedro took his place for a semi-final triumph over Germany.

Coach Vicente Del Bosque also left Torres out of the starting line-up for the final. Instead he came on in extra-time in the 1-0 win over Holland although he tore a muscle before the end.

Back in England this season and before joining the Blues, Torres made 26 appearances for Liverpool, scoring 11 times including both goals in Chelsea's November defeat at Anfield.


- 기사 원문 : 링크
- 또 다른 기사 : TORRES SPEAKS TO CHELSEA TV


2011. 1. 30.

2011 컴퓨터 구입

2007년 2월에 구입 했던 PC를 거실로 옮기고 새로운 컴퓨터를 주문 했다.

- Processor : 인텔 코어 i7 샌디브릿지 2600
- M/B : 기가바이트 GA-P67A-UD4 (P67)
- Graphic : 기가바이트 지포스 GTX460
- Memory : 삼성 DDR3 4GB (PC3-10600/1333)
- SSD : 인텔 X25-M G2 메인스트림 SSD 80GB
- ODD : LG GH-24NS50 블랙 DVD-Multi 레코더
- Power : 스파클 FSP FSP600-80APN 파워
- Case : 잘만테크 Z9 플러스 블랙 케이스

SSD 날라 다니네. Windows, IE 임시폴더를 램 디스크로 잡아주니 컴퓨터 속도가 날아간다는 느낌이 이런거구나 싶다 보통 웹 서핑 할 때는 하드를 읽지 않으니 소음 자체가 없다. iTunes 나 Photoshop 이 2~3초 안에 실행되고 반복 실행일 경우 체감 상 1초?.. 복지 카드 결제 한도에 걸려서 램 8기가를 4기가로 줄여 구매 했는데 잘 된 것 같아. 4기가로도 충분하네. 낭비 할 뻔 했어-!







2011. 1. 5.

Darren Hayes - So Beautiful


iTunes 에서 재생 횟수로 정렬을 해 보니, 어마어마 한 카운트의 곡이 등장 했다. 전 savage garden 의 보컬 Darren Hayes 가 부른 So Beautiful. 나머지 곡들은 많아야 30~40번의 카운트인데, 이 곡은 무려 1561번. 대런 헤이즈의 미성이 가장 돋보이는 곡이며, 듣고 있노라면 가슴 두근거림을 느끼기 때문에, 출퇴근길에 그냥 무한 반복으로 듣곤 한다. Bruno MarsDoo Wops And Hooligans 앨범은 골고루 많이 들었고 최근은 The ScriptScience & Faith 앨범에 버닝 중-.


Whether I`m right or wrong
내가 옳든 틀리건
There`s no phrase that hits
이것밖에 달리 떠오르는 말이 없어요
Like an ocean needs the sand
바다에게 모래가 필요한 것 처럼,
Or a dirty old shoe that fits
또는 낡고 오래 된 신발이 편한 것처럼..
And if all the world was perfect
그리고 이 세상 모든 것이 완벽하더라도
I would only ever want to see your scars
난 당신의 상처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You know they can have their universe
알다시피 사람들은 자신들만의 우주를 가질 수 있죠
We`ll be in the dirt designing stars
우리가 먼지로 가득한 별들 속에 있게 될지라도...

And darlin` you know
내 사랑, 그대는 알까요
You make me feel so beautiful
당신은 내가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게 해요
Nowhere else in the world I wanna be
내가 원하는 다른 곳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어요
You make me feel so beautiful
당신은 내가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게 해요

Whether I`m up or down
내가 행복할때도 우울할때도
There`s no crowd to please
기쁨을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I`m like a faith without a clause to believe in it
믿을 수 있는 구석이 없는 것을 믿는 것과 같아요
And if all the world was smiling
그리고 만약 온 세상이 미소 짓고 있더라도
I would only ever want to see your frown
난 당신의 찡그린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You know they can sail away in sunsets
알다시피 사람들은 지는 태양 속으로 항해를 하잖아요
We`ll be right here stranded on the ground
우리가 이 땅 위에서 오도가도 못 하게 되더라도...
Just happy to be found
그저 당신을 찾아서 행복해요

You make me feel so beautiful
당신은 내가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게 해요

Nowhere else in the world I wanna be
내가 원하는 다른 곳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어요

You make me feel so beautiful
당신은 내가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게 해요


I have lost my illusions
난 나의 환상을 잃어버렸어요
I have drowned in your words
당신의 말 속에서 허우적거릴 뿐이죠
I have left my confusion to a cynical world
난 시니컬 한 세상 속에 내 혼란을 두고 왔어요
I am throwing myself at things I don`t understand
내가 이해 할 수 없는 세상에 날 던져버리고 있어요
Discover enlightenment holding your hand
당신의 손을 잡는 순간 깨닫게 되었어요

You are ..
당신은 ..
So Beautiful
너무나 아름다워요

Yeah darlin` you know!
그래, 당신도 알죠?
That you make me feel so beautiful ...
당신이 날 아름답게 느끼게 한다는걸 ...

You are so beautiful






FIFA ONLINE 2 : 랭커 200위 진입



FIFA 온라인 2 의 월드 투어 시즌4 를 즐기고 있다. 주말에 몰아쳐서 하는 만큼에 따라 1000 등 안에 들어 랭커로 진입을 했는데, 이번엔 200위 안에 진입함. 아직 웹페이지에서 랭킹 집계가 되지 않고 있으므로 정확한 순위는 파악하기 힘들다.


하지만, 그만큼 힘든 법. 정상적으로 게임을 하는 유저를 만나기 힘들다. 걸핏하면 스크린샷 찍기로 상대방 랙 유도, 특정 방법을 통한 상대방 공격 시 랙 걸기, 일부러 코너킥을 유도해서 상대 튕겨내기 등. 코너킥 상황 시 클라이언트가 죽는 문제는 오늘 수정되었으니 앞으론 없겠지만.. 즐기면서 해야 하는 게임인데, 비매너 유저에게 화가 나면서도 하루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짜릿한 한판 승부를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