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4. 18.

100417 picture diary ; 산책


#1 아파트 내 산책로
날씨만 좋다면 앉아서 아이팟과 함께 여유로운 시간을 가져볼까 했는데, 너무 추웠다. 4월에 왠 한파? ...주말이 춥네.


#2 벚꽃
8차선 대로변에 벚꽃나무가 아파트 담벽길을 연분홍 빛으로 물들어 놓았다. 흩날리는 벚꽃잎을 한 손으로 잡으면 원하는 사랑이 이루어 진다는 누군가의 말을 떠올리며 발걸음을 돌렸다.



#3 한국전력 앞 공사길
사거리에서 힘들게 고생하시고 계신 두 분의 모습을 포착-



2010. 4. 17.

E-PL1 디오라마 아트 필터








PFA 올해의 선수상 & 올해의 영 플레이어 후보 발표

Rooney, Drogba, Fabregas and Tevez nominated
PFA Players' Player and Young Player nominees announced

  • Carlos Tevez (Man. City): Players’ Player of the Year Nominee


Gordon says: "He is such an energy-packed player and you cannot fail to be impressed by the amount of work he puts in, week in, week out. He is the sort of player that is going to be popular with fans of whatever club he plays for.

"He was as popular with Manchester United supporters as he is with City followers who love him, not just for his incredible work-rate but for his goals which look like firing the club into the Champions League next season."

  • Cesc Fabregas (Arsenal): Players’ Player and Young Player Nominee

Gordon says: "When you watch him play, you simply sit back and marvel at the skills of the perfect engine-room player. He is such a crucial player to both Arsenal and Spain, and the difference he makes to those teams is immeasurable.

"A magnificent player who has brought so much to Arsenal, and the Premier League as a whole, it is so important that Arsene Wenger keeps him at the club because he would be a sad loss to the English game."

  • Didier Drogba (Chelsea): Players’ Player of the Year Nominee

Gordon says: "When you talk about the best players in the world, Didier Drogba is a name on many people’s lips and with his strength, pace, ability and goalscoring skills, the Chelsea striker is different class.

"There was a time, in his early days in this country, that he was accused of going to ground too easily, but there has been a huge improvement in that area of his game, and the more he has matured, the better he has got."

  • James Milner (Aston Villa): Young Player of the Year Nominee

Gordon says: "We at the PFA have followed James’ career with great interest ever since he approached us for advice as a teenager, and he has been a key member of the Player Management Agency ever since.

"We are proud of the progress he has made throughout his career, and particular this season when he has positively blossomed in the central midfield role Martin O’Neill so astutely felt he was tailor-made for. We are also delighted that, after playing a record number of games for the England Under 21s, he has finally got his chance at the highest level."

  • Joe Hart (Birmingham): Young Player of the Year Nominee

Gordon says: "Joe’s loan move to Birmingham has certainly proved to be a good one for both parties. He has benefited from the loan system, and the chance to play regular first team football, and I am so pleased he was given the opportunity by Alex McLeish.

"He has certainly not let the Birmingham boss down. It is nice that Joe has been recognised by his fellow professionals after an excellent season during which his consistency has been exceptional."

  • Wayne Rooney (Man. United): Players’ Player and Young Player of the Year Nominee

Gordon says: "Wayne has been absolutely phenomenal once again and, in his new role this season, has created even more havoc for opposition defences. When Cristiano Ronaldo was at United, he played more of a supporting role, but as the number one striker and goalscorer he is now one of the best in the world, not just in this country.

"He has always been prepared to work at all aspects of his game, and this season in particular, the improvement in his heading ability has been there for all to see. He’s like a modern-day Dixie Dean."





09-10 마지막 챔피언스 리그 시청


OT 에서의 뮌헨과의 8강 2차전은 사무실에서 아프리카 TV 로 시청 했다. 새벽 3시 45분 시작하여 5시 반 경 끝나 다시 수면실로 가서 잤다.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했더라면, 그 날 하루가 그렇게 힘들지 않았을 텐데...


유나이티드가 탈락 하였으니 이제 이렇게 무리한 일정으로 시청 할 일은 없는 거다 !



2010. 4. 16.

한 시즌 농사를 망친 뮌헨 참사

UEFA Champions League | Allianz Arena, Munich, Germany | March 30, 2010

뮌헨과의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92분에 터진 루니의 부상과 그 직후 터진 올리치의 골. 이 1분이 09-10 시즌의 1년 농사를 말아먹으셨다.

루니의 부상, 챔스 원정 무실점 승리 타이틀 빼앗김. 첼시와의 혈전 끝 패배, 뮌헨과의 2차전 승리함에도 불구하고 챔스 탈락. 블랙번전 무승부. 퍼거슨의 선수 기용에도 문제가 있었지만 이 모든 것은 뮌헨 1차전 박지성이 교체되며 람을 필두로 한 뮌헨의 사이드 라인이 활개침과 점유율에 밀리며 시작됐다.

그 1분이 지금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다. 리그는 4점 뒤진채 2위, 챔피언스 리그 탈락. 아스날이 다음 경기를 이기면 우리는 3위다. EPL 출범 이후 3위는 최악의 성적이다.

리그 4연패는 어렵구나..



2010. 4. 13.

휴일 날의 DVD 한 편



좋은 주말 보내셨나요? 휴일에 멋진 영화 한편 감상하는 것만큼의 좋은 여유가 있을까. 가장 최근에 본 영화는 어떤게 있으신가요. 전 마지막으로 본 것이 바람 이네요. :)


2010. 4. 12.

Nike Red Sox World Series commercial - 2004



근래 들어 봤던 광고 중에 가장 인상 깊은 작품. 레드 삭스 팬이라면 밤비노의 저주가 끝난 저 순간을 잊을 수 없을 듯 하다. 대를 이어가는 가족 구성의 응원 문화가 너무 부럽다. 문득 나이키는 이런 짧은 광고를 찍기 위해 얼마나 많은 아이디어 구상을 할까 생각이 드네.


Jay 님의 Samsung 3D LED Commercial 글을 보고 생각나서 포스팅 :)






리더 김성근의 9회말 리더쉽



리더 김성근의 9회말 리더십 (즐기면서 이기는 프로가 되라)
정철우 저 | 비전비엔피(비전코리아,애플북스) | 2008.04.04

올바른 리더란?






ZOO COFFEE


그러고보니 점점 커피숍이나 카페에 가는 일이 없어졌다. 점점이 아니라 요 근래 아무리 생각 해 봐도 몇 번 없네. 회사 건물 1층에 있는 커피숍인데 동물 인형들이 즐비하고 인테리어 색감이 아늑하여 상당히 좋은 분위기가 난다. 누군가와 얼굴을 마주보고 좋은 음악과 함께 편안한 시간을 보내던 일이 너무나 그리워졌다. :)

자, 일어나서 만나러 가자~


2010. 4. 11.

Logitech G7 Cordless Laser Mouse



사무실에서 사용 중인 마우스. 게이밍 마우스라고 하는데, 절대로 게임에 어울리지 않는 느낌? 무선인데다가 무게감이 있어서 좋다. 한번 A/S 무상 교환 받은건데 다시 버튼 내구성이 떨어지면 다른걸 알아봐야겠다.

G1 정도의 그립감에 무선이었으면 딱 좋겠어.




OLYMPUS PEN E-PL1

OLYMPUS PEN E-PL1 | 100324 인터파크 결제 | 100325 오전 수령




14-42 렌즈킷 사용 중인데 뭔가 외관적으로 바디 사이즈 밸런스가 맞지 않는 느낌이 크다. E-P1 정도였으면 더 이쁠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네. 하여간 내 품에 들어왔으니 열심히 사진 공부하고 자주 가지고 다니며 쉴새 없이 찍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스트랩과 케이스를 사야 하는데, 매일 다니는 길이 한정되어 있다 보니 올림푸스 매장 발견하기가 힘드네. :)



2010. 4. 3.

100402 강남역


금요일 한 시간 반의 야근 후, 강남역에서 동섭, 우섭, 상선이 만났다. 우섭이 결혼하고 나서 처음 만난 것이었네. 언제나 예전 추억거리들을 끄집어 내어 만날 때마다 비슷한 이야기들을 하는 것도 같지만, 자주 보자 -!!


@ 즐거웠던 덕분에 난 인천 가는 막차 버스를 놓쳐서 혼자서 찜질방에 가서 자고 왔지 -_-